타이젬게임 고객센터 로그인
 
대국실 입장 대국실 다운로드
 
뉴스

전체뉴스 아이콘

핫이슈 UP! 아이콘

생중계일정 아이콘

기보감상 아이콘

지난 뉴스 BEST 아이콘

씠떖쓽 諛붾몣씤臾
諛붾몣 엫씪씤
바둑달력 더보기
2018년 1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ome > 뉴스 > Daily 타이젬 > 세계대회

삼성화재배
안국현 "최선 다했기에 후회 없다"
삼성화재배 준우승 한 뒤 기자회견
2018-12-05 오후 6:07:30 입력 / 2018-12-05 오후 7:41:26 수정

12월5일 일산 삼성화재 글로벌연수원에서 열린 2018 삼성화재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 최종국에서 커제가 안국현에게 승리를 거두며 종합전적 2대1로 우승을 차지했다.

대국이 끝나고 시상식과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기자회견은 준우승자 안국현과 우승자 커제 순으로 진행됐다.

안국현과의 기자회견 내용을 소개한다.




Q. 길었던 일정을 끝낸 소감이 궁금하다.
A. 4강부터 혼자 남아서 대회를 치렀는데 덕분에 평소보다 훨씬 응원을 많이 받은 것 같다. 그 힘으로 결승까지 왔고 결과는 아쉽지만 이번 결승전 치르면서 너무 많은 응원을 받아 힘이 됐다. 최선을 다해서 실력을 다 발휘하고 졌다고 생각해서 후회는 남지 않는다.


Q. 처음으로 세계대회 결승에 진출 했다. 세계대회 결승 무대가 앞으로 안국현9단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
A. 결승을 앞두고 생각을 많이 했는데, 물론 우승하고 싶어서 노력은 많이 했지만 우승을 해도 못해도 어차피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계속해서 실력을 쌓는다면 다시 우승에 도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커제9단과의 3번기 어땠는지 소감이 궁금하고, 3번기 중 아쉬웠던 대국을 꼽는다면.
A. 커제9단의 바둑은 기보로만 봐왔는데 둬보니까 강한 기사라고 느꼈고, 두 번째 판에서 힘을 거의 쓰지 못하고 진 것이 아쉽다.
오늘 대국은 초반이 괜찮다고 생각해서 계속 나쁘지 않았는데 결정적인 기회를 놓친 것도 내 실력이라고 생각한다. 너무 힘을 못 쓰고 진 것 같아서 두 번째 판이 아쉬운 것 같다.


Q. 커제9단의 제스쳐가 커서 오늘 주의를 받았는데, 이런 점들이 신경 쓰이지는 않았는지.
A. 대국 중에 습관이 있는 기사들이 많은데 그런 것에 신경 쓰는 것이 오히려 상대방에게 말리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마음에 두지는 않았다. 오히려 상대를 자극하기 위해서 일부러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영향을 받지는 않았다.


Q. 군대에 곧 간다고 했다.
A. 군대에 갈 계획이 계속 있었다. 신청을 이번 달에 할 것 같다. 군대 갔다가 돌아오면 실력이 줄어들 수도 있지만 계속 노력한다면 도전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와 상관 없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는 기사가 되도록 하겠다.

▲대회가 치러지는 동안 아들 안국현을 응원해주러 대국장에 온 가족들.

TYGEM / 정연주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삼성화재배 커제 "세계대회 타이틀이 나의 동력"[11] 2018-12-05
삼성화재배 커제, 1패 후 2연승 '삼성화재배 3번째 우승'[32] 2018-12-05
삼성화재배 ‘안국현-커제’ 3억원의 주인공은?[5] 2018-12-05
삼성화재배 안국현, 결승2국 패배…우승자는 최종국에서[18] 2018-12-04
Top

 

뉴스 Best뉴스 Best
1 홍승우·승하 형제, 어린이..
2 변상일, 2018 KB리그..
3 ‘2018 희망드림바둑교실..
4 ‘1004섬’ 신안에서 국..
5 박정환·김지석·박영훈, 춘..
6 김영삼 사무총장 '낙관파라..
7 정상 향한 14.5대1 경..
8 박정환, 8강 마지막 멤버..
9 20주년 기념 후원사 시드..
10 커제 '세계대회 타이틀이 ..

동양온라인
회사소개 | 광고소개 | 제휴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동양온라인(주) 대표이사:이승기 사업자등록번호:211-86-95324  사업자정보확인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06 동화빌딩 3층
제호: 타이젬 등록번호: 서울 아04168 등록일자: 2016.10.4
발행인: 이승기 편집인: 정연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계
전화 : 1661-9699 (상담시간:10:00-18:00)   FAX : 070-7159-2001   email
Copyright (c) 동양온라인(주)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