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2017년 1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Home > 뉴스 > 국내대회 > 속보뉴스

국내기타
바둑, 한·중 관계 복원 앞장선다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 인터뷰
2017-11-13 오후 6:54:22 입력 / 2017-11-14 오전 9:10:40 수정


지난 주말 경기 화성 동탄여울공원에서 '2017 대한민국 바둑대축제'가 열렸다.

이창호·이세돌·박정환9단 등 한국을 대표하는 기사들이 출동해 바둑 팬 5000여명과 얼굴을 마주하면서 인사를 나눴다. 정상 대결과 인공지능(AI) 바둑 열전, 한·중 아마추어 교류전 등 다양하고 흥미로운 프로그램이 이어진 바둑 한마당 잔치였다.

행사의 백미는 한·중 주재 대사가 한·중 바둑의 전설로 통하는 이창호·창하오9단과 짝을 이뤄 '수담'(手談)을 나눈 것이었다.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와 창하오 9단은 베이징에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와 이창호9단은 화성에서 각각 화상으로 연결된 화면을 보면서 페어 대국으로 '반상 외교'를 펼쳤다.

지난달 10일 정식 부임한 노 대사는 2013년 한국기원에서 아마 5단을 인정받은 바둑 애호가다. 17∼19대 국회의원 시절에는 국회기우회 소속으로 한·중 의원 친선 바둑 교류전에 참석하기도 했다. 2014년 2월 부임한 추 대사는 중국 외교부 바둑대회에서 준우승해 중국기원으로부터 아마 5단을 받았고, 외교부 내 바둑 클럽 부회장을 맡는 등 바둑계 사정에 정통하다.

지난해 한국기원에서 아마 5단 증서를 수여받은 추 대사는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도 바둑 애호가"라면서 "바둑이 한·중 교류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으며 앞으로도 한·중 관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한·중 관계가 경색되면서 바둑계도 적잖은 타격을 입었다. 이전부터 교류가 워낙 활발했기 때문에 바둑대회가 완전히 중단되는 참사가 일어나지 않았지만 기존 대회가 아닌 신규 창설 교섭 창구는 완전히 막혀 버린 상황이었다.

한국기원의 파트너인 중국기원도 국가체육총국 소속이어서 협조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눈앞에서 국제대회와 민간 교류의 무산을 지켜본 것이 한 두 건이 아니었다.

최근 시 주석 2기 지도부 출범 이후 한·중 관계가 조금씩 해빙 무드를 맞고 있다고 한다. 정말이지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우연이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시 주석의 공통 취미는 바둑이다. 지난해 7월 한국기원을 방문해 강연을 했던 문 대통령은 "중학교 때 바둑을 처음 배웠고 고등학교 졸업 무렵에는 '강한 1급' 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대 대선에서 패배 후 바둑으로 지친 마음을 다스리며 재기를 다질 정도로 바둑을 가까이 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시 주석도 중국 기성(棋聖)인 녜웨이핑 9단과 '문화대혁명' 시절 그림자처럼 붙어 다닌 친구였고 바둑을 장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로 42㎝, 세로 45㎝에 불과한 19줄 바둑판 위에서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소통과 화합이 가능하다는 게 바둑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다. 말이 필요 없어 '수담'으로 불리는 바둑을 한·중 정상이 취미로 가진 것은 바둑계로서는 행운이다. 한국과 중국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가교 역할을 바둑을 통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페어 대결을 펼친 이창호9단과 창하오9단도 바둑계에서 알아주는 친구 사이다.

바둑 한 판을 두려면 언제나 크게 보고, 멀리 내다보고, 전체를 봐야 한다. 국지전에 연연하지 않고, 늘 반면 전체를 보면서 대세를 살펴야 좋은 결과가 수반된다. 며칠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골프 회동으로 친목을 다졌다는 보도를 봤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바둑 회동을 가진 후 정상 회담에 나선다면 한·중 관계도 훨씬 공고해지지 않을까 하는 마음은 바둑인만의 꿈일까.

[출처: 서울신문, [In&Out] 바둑, 한·중 관계 복원 앞장선다/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 (2017.11.12)]
TYGEM / 타이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내기타 강동윤, 프로에 문호 개방한 문경새재배 우승[21] 2017-11-19
국내기타 프로에 문호 개방한 아마대회, 문경새재배 개막[1] 2017-11-19
국내기타 만25세 이하 대상 프로기전 창설[11] 2017-11-15
국내기타 명지대학교 바둑학과, 창립 20주년 기념식 열려 [1] 2017-11-13
HomeTop

 

뉴스 Best
'엇갈린 결과' 박정환 승..
강동윤, 프로에 문호 개방..
프로에 문호 개방한 아마대..
결승 도전…박영훈 '성큼'..
박정환·박영훈, 한국 무관..
디펜딩 챔프 서울 푸른돌,..
'한국기원 이전, 왜 화성..
만25세 이하 대상 프로기..
'11년만이야 일본' 이야..
박지연·오유진·김다영·조..

회사소개 | 광고소개 | 제휴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동양온라인(주) 대표이사:박형신 사업자등록번호:211-86-95324  사업자정보확인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06 동화빌딩 3층
제호: 타이젬 등록번호: 서울 아04168 등록일자: 2016.10.4
발행인: 박형신 편집인: 정연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계
전화 : 1661-9699 (상담시간:10:00-18:00)   FAX : 070-7159-2001   email
Copyright (c) 동양온라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