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젬 관전기
뉴스IN 뉴스人
나는 유저다
적중! 오늘의 빅매치
타이젬 시사저널

속보뉴스
인터뷰

속보뉴스
인터뷰

포토뉴스
동호회
인터뷰
타이젬 9단들의 향연

동양증권배 관전기
동양생명배 관전기
김성룡의 따따부따

더보기
2017년 7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ome > 뉴스 > 국내대회 > 속보뉴스

KB리그
첫 승과 결승타 동시에 터트린 '바둑 여왕'
최정, 두 번째 등판에서 천금의 결승점
2017-07-17 오전 8:40:09 입력 / 2017-07-17 오전 10:26:51 수정

 
▲바쁜 일정과 퓨처스 선수 이창석의 활약으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최정(21)이 두 번째 등판에서 시즌 첫승을 거뒀다. 자칫 나락으로 떨어질 뻔한 팀을 구해낸 결승점이어서 가치가 특별했다.

부동의 여자 랭킹 1위로 KB리그 2년째를 맞고 있는 최정이 올 시즌 첫승을 결승점으로 장식했다. 최정은 16일 저녁 열린 KB리그 5라운드 4경기에 BGF리테일CU의 4국 주자로 출전해 3-1 팀 승리를 결정했다.

거의 두 달 만의 두 번째 등판에서 거둔 승리다. 5월 19일의 시즌 첫 경기에선 김명훈에게 패했다. 긴장이 컸던 나머지 바둑 내용이 엉망이었다. 그 아쉬움을 씻어낼 겨를도 없이 2라운드는 중국 여자리그에 참가하느라 오더에서 제외됐고, 때마침 대타로 출전한 이창석의 햘약이 펼쳐지면서 3,4라운드를 거듭 쉬어야만 했다.

▲ 경기 전 단짝인 오유진과 검토하는 최정. 올해 오유진이 퓨처스리거로 선발되면서 더욱 가까워진 둘은 상반기 다승 순위에서도 나란히 1,2위에(최정 36승, 오유진 31승) 랭크돼 있다.

팀이 2-1로 리드한 상태에서의 등판이지만 동시에 진행 중인 5국(허영호-김지석)의 사정을 감안한다면 이 판을 반드시 이겨야 했다. 상대가 같은 5지명이면서 한 번 이긴 경험이 있는 김기용이란 점이 자신감을 북돋아주었다.

침착하게 국면을 운영하다가 중반 역습 한 방으로 우위에 섰다. 끝내기에서 약간 느슨해 보였던 진행도 실은 완벽한 형세 판단에서 나온 안전 운행이었다. 아무리 추격해도 2집반~3집반 정도의 격차가 즐어들지 않자 결국 김기용이 두 손을 들었다. '흠 잡을 데 없는 완승'이란 얘기가 중계석에서 나왔다.


최정의 승리는 팀이 절박한 상태에서 거둔 결승점이어서 그 가치가 더했다. 1승3패의 BGF리테일CU는 이 경기에서 지면 1승4패, 최하위권의 나락으로 떨어질 판이었다.

강팀 Kixx를 상대로 밀리면 안 된다는 의지가 이지현의 선제점, 이동훈의 리드타로 이어졌다. 마지막 5국의 허영호가 점차 불리한 흐름으로 변해갈 무렵 최정이 승리하면서 BGF리테일CU의 2승째가 만들어졌다. 순위도 한 단계 위인 6위가 되면서 중상위권에 안착할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다.


▲괜찮았던 흐름의 이동훈(오른쪽)이 돌연 양곤마를 방치하면서 '잡을테면 잡아보세요'를 외치는 바람에 험악일로로 치달았던 3국. 그러나 결국은 다 살려냈고, 하나도 건지지 못한 스스로에게 화가 났는지 윤준상은 복기도 없이 곧장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윤준상은 3연승 후의 첫 패배, 이동훈은 2패 후 3연승으로 명암이 크게 갈렸다.

신진서의 정관장 황진단이 5연승을 달렸는가 하면 이세돌의 신안천일염은 연속해 영봉패를 당하는 등 희비가 크게 엇갈린 4라운드였다. 점점 열기가 고조되어가는 9개 팀 간의 전쟁은 또 어떤 스토리를 준비하고 있을까. KB리그는 내주 목요일 한국물가정보-SK엔크린의 대결을 시작으로 6라운드의 포문을 열어젖힌다.


▲나란히 마이크를 잡은 BGF리테일CU 백대현 감독과 승리의 주역 최정

(백대현 감독)'우리 선수들이 살아났다는 점에서 오늘 승리가 의미가 있다' '정관장 황진단이 5연승을 달리고 있지만 우리 팀도 중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갈 수 있는 저력이 있다'

(최정)'오랜만에 나왔는데 팀 승리로 연결돼 기쁘다' '작년(4승7패)은 제 몫을 못한 것 같아 부끄러운 심정이다. 올해는 50% 정도는 하고 싶다' '노래방과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편이다. 기회가 되면 노래를 한 번^^;)'


 

▲강승민에게 당한 3전 3패의 사슬을 끊어낸 이지현(왼쪽)


▲피차 100집이 넘는 거대한 집을 구축하며 빠르게 종국한 장고대국. 진시영(왼쪽)이 형세를 낙관하면서 백홍석의 2집반 역전승이 이뤄졌다.


▲허영호(왼쪽)는 우하귀를 내주는 대가로 김지석의 대마를 노렸다가 쓴물을 켰다. 상대전적 5승5패였던 것이 최근 3연패를 당하면서 균형이 무너졌다.


▲처음 주장 완장을 단 이동훈이 3연승으로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BGF리테일CU. 군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진시영(1승4패)이 하루 빨리 정상 궤도로 돌아오는 것이 관건이다.


▲김지석-윤준상-백홍석이 나란히 3승1패로 잘해주고 있는 Kixx. 5지명 김기용(3패)만 회복한다면 우승 후보로 손색이 없는 팀이다.

TYGEM / 타이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KB리그 불뿜는 랭킹 1, 2위 자존심 대결 2017-07-24
KB리그 정관장 김명훈, KB리그 첫 월간 MVP 수상[2] 2017-07-23
KB리그 포스코켐텍, 티브로드 대파하고 3연승 2017-07-23
KB리그 신안천일염 주장 부재, 이세돌은 제주에…[5] 2017-07-22
HomeTop

 

뉴스 Best
페어바둑 아이콘은 김미리?
영암월출산, 2-1로 개막..
불뿜는 랭킹 1, 2위 자..
정관장 김명훈, KB리그 ..
포스코켐텍, 티브로드 대파..
중국 'ddcg', 인터넷..
신안천일염 주장 부재, 이..
서울대, 대학동문전 첫 우..
강동윤-김은선 4강행 막차..
이세돌 없는 신안천일염, ..

회사소개 | 광고소개 | 제휴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동양온라인(주) 대표이사:박형신 사업자등록번호:211-86-95324  사업자정보확인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06 동화빌딩 3층
제호: 타이젬 등록번호: 서울 아04168 등록일자: 2016.10.4
발행인: 박형신 편집인: 정연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계
전화 : 1661-9699 (상담시간:10:00-18:00)   FAX : 070-7159-2001   email
Copyright (c) 동양온라인(주) All Rights Reserved.